sub_visual

의원소개

  • 보도자료
  • 언론보도
  • 포토갤러리
  • 당원탈퇴
언론보도
제목 김병기 '아들 채용 논란'에 신동욱 "병기 아니라 변기 꼴, 금수저 대 잇게 만든 꼴" 날짜 2018.07.11 14:22
글쓴이 공화당 조회 13
김병기 '아들 채용 논란'에 신동욱 "병기 아니라 변기 꼴, 금수저 대 잇게 만든 꼴"
2018년 07월 11일 오후 14:14
  • 페이스북
  • 0
  • 트위터
  • 0
  • 구글플러스
  • 0
  • 핀터케스트
  • 0
  • 글자크게보기
  • 글자작게보기
  • 메일보내기
  • 프린터하기
[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]

국회 정보위 소속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 채용 문제를 놓고 국정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일침을 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.

[출처=신동욱 트위터]


신동욱 총재는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 트위터에 "'김병기 의원 '갑질' 의혹, 국정원 입사 비밀병기 꼴이고 문준용도 생각나는 꼴이다"라며 "금수저 대 잇게 만든 꼴이고 제 버릇 개 못주는 꼴이다. 귀걸이X와 그X가 그X 꼴이고 내 아들 먼저 꼴이다.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기분 꼴이고 병기 아니라 변기 꼴이다"라고 비판했다.

한편, 11월 한겨레 신문은 김 의원이 지난 2016년 6월 정보위 간사가 된 뒤 2014년 공채에서 자신의 아들이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며 국정원에 '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기록에 남겨달라'며 시정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.

또한 지난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왜 자신의 아들이 당시 채용에서 떨어졌는지 설명을 요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.  

김 의원 아들은 2016년 10월 국정원 경력직 공채에 합격했다.

이에 김 의원 측은 "현재 2016년 경력직 공채에 합격해 국가정보원에 다니고 있는 것은 맞지만, 시정 요구를 했다거나 한 것은 내용이 잘못됐다"며 "사실이 왜곡된 것"이라고 반박했다.  


/나성훈기자 naash@inews24.com
파일첨부 :
1. 1531285892_1051.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[10]
글쓴이 비밀번호
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
등록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