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낙연은 맞대결 제안했지만 황교안 침묵
신동욱 "종로 출마시켜주면 입당"
"문재인에 손수조 보낸 것처럼 전략 짜야"
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인 근령 씨와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. 사진=연합뉴스

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인 근령 씨와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. 사진=연합뉴스

박근혜 전 대통령 제부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"종로 출마가 겁나면 나를 내보내 달라"고 요구했다. 신 총재는 박 전 대통령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남편이다.

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종로 출마를 공식화하고 이미 선거운동에 돌입한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출마 지역구를 쉽사리 정하지 못하고 있다.

정치권에서는 오래 전부터 황 대표의 종로 출마 가능성이 거론돼 왔다. 이 전 총리는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황 대표에게 사실상 맞대결을 제안했다.
정치권에선 황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패할까봐 종로 출마를 망설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.

실제로 S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달 28~30일 종로구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 전 총리는 53.2%의 지지율을 기록, 26.0%에 그친 황 대표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.

(이번 조사는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지역구 유권자 500명(응답률 17.1%)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사 방법은 성·연령·지역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로 유선 전화면접(16.6%)·무선 전화면접(83.4%)으로 진행됐다. 표본 오차는 95% 신뢰수준에서 ±4.4%. 자세한 결과는 SBS뉴스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.)

신 총재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"현재 한국당에 입당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종로에 출마시켜준다면 입당할 용의가 있다. 과거 문재인 대통령 지역구에 정치신인 손수조를 내보냈듯이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총리 지역구에 나를 출마시켜 달라"고 했다.

한편 박 전 대통령 제부인 신 총재는 최근 유튜버로 변신했다. 신 총재는 현재 '신동욱의 게릴라tv'를 운영하고 있다.

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@hankyung.com